PED 전국 확산되나

DH바이탈피드
2019-01-23
조회수 321

충남 일부지역 지속 발생…충북·경기 남부도 확인

지역별 만성화 추세…백신·보험 활용 피해 줄여야


PED가 확산되고 있다.
그 유입 차단과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농가 차원의 노력이 절실한 시점이다.
양돈농가와 현장 수의사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 겨울들어 충남 양돈밀집지역을 

중심으로 PED가 지속적으로 문제를 일으켜왔다. 일각에선 “해당지역 양돈장 가운데 

PED가 발생하지 않은 곳이 없을 것” 이라는 분석이 나올 정도로 심각한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PED가 최근에는 충북과 경기도 남부 지역에서도 발생소식이

 잇따르는 등 점차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현장수의사는 “한번 PED가 돌았던 

지역의 경우 만성화가 이뤄지며 계절에 관계없이 발생하고 있는 느낌”이라며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피해 정도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언제라도 PED 유입될 수 있는 만큼 평소 차단방역과 함께 백신접종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피해가 상대적으로 심각해 인공감염을 실시하는 경우 반드시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되 제대로 이뤄졌는지 검증을 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PED 피해를 줄이기 위해 지역단위의 정보공유 체계 구축과 함께 가축질병보험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또 다른 현장수의사는 “지역별 생산자단체를 중심으로 내 농장의 

PED 발생사실을 스스로 알리고, 타 농장들이 방역을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며 

“특히 PED가 문제됐던 지역 양돈농가의 경우 반드시 질병보험을 가입해 예기치 않은 상황에서도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출처: 축산신문>

DH바이탈피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