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돈협 성명, “ASF 사태 책임…환경부 장관 즉각 사퇴를”

DH바이탈피드
2019-10-31
조회수 665

사전 야생멧돼지 개체수 저감요청 묵살
발생후도 ‘안일·졸속행정’ 일관…한돈산업 벼랑 몰아


대한한돈협회가 환경부 장관의 즉각 사태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24일 발표한 성명에서다.

한돈협회는 이번 성명을 통해 애초부터 야생멧돼지에 대한 유입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는 환경부의 안일하고 

졸속적인 야생멧돼지 관리대책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원흉이 됐다고 비난했다.

한돈협회는 우선 지난 3일 연천 DMZ에서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발견된 이후 20일 동안 파주, 연천, 철원에서 

14마리나 감염사체가 발견된 사실에 주목했다. 급속히 퍼진 국내 ASF의 매개체가 남북을 오가는 야생멧돼지인 것이 

이제 확실해졌다는 것이다.  그러나 환경부는 지난해 8월 중국 ASF 발생 때부터 수십 차례에 걸쳐 이뤄져온 한돈협회와 

전문가들의 야생멧돼지 개체수 조절 요청을 지속적으로 묵살했을 뿐 만 아니라 국내 ASF 발생 후에도 ‘야생멧돼지 전염에 

의한 발병 가능성은 희박하다’ 는 성급한 보도자료로 혼선을 가중 시켰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 5월 북한에서 ASF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생태다양성만 주장하여, 한돈농가의 접경지역의 야생멧돼지 검사 

및 개체수 조절요구를 무시, 현재의 국내 ASF 발병을 촉발시킨 것은 물론 임진강 하류의 지류를 따라 충분히 야생멧돼지가

 넘어올 수 있는데 이럴 가능성도  감안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더구나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발견된 후에도, 우선 설치해야 하는 울타리 설치 없이 무분별하게 멧돼지를 

포획사살하는 졸속한 대책을 통해 오히려 ASF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한돈협회는 이러한 환경부의 행보로 인해 경기 북부지역의 양돈산업이 궤멸되고 한돈산업이 벼랑 끝에 서게 된 만큼 

농가와 국민을 기만하고 지금의 ASF 상황을 초래한 환경부장관이 모든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출처: 축산신문>

DH바이탈피드